못난이 소보루 호떡, 소보루 너무 좋아

소보로 호떡

소보루 좋아 좋아

 

소보'루'인지 소보'로'인지 모르겠네요. ^^

소보루를 정말 좋아해요.

고소하고 달콤하고 바삭하고.

소보루 빵도 위에 소보로만 뜯어먹어요. 켈켈켈

 

달콤한 애 위에 달콤한 애, 호떡 위에 소보로

소보루 호떡

 

준비물;   호떡, 박력분 120g, 흑설탕 55g, 땅콩잼 15g, 물엿 2큰술, 카놀라유 45g(소보루 실패 원인 ㅜ)

 

땅콩잼 만들려고 저렴한 중국산 구입까지 했으나 잼 실패 ㅜ

엄청 엄청 많이 많이 갈아야 하는데 싫증 나서 그냥 땅콩 '가루'로 만족.

 

소보루에는 땅콩잼인데 가루가 들어가는 사태 발생 (아, 웃프다 증말)

게다가 버터 대신 넣은 카놀라유 양이 너무 많았...

 

포도씨유+땅콩잼(가루) 섞고 흑설탕+물엿 

 

달걀노른자 섞고

 

박력분 체에 내려 두 손으로 비벼가며 고슬고슬하게 만드는 게 정석,  기름이 많아 그냥 쿠키 반죽됐어요.

땅콩잼은 그냥 사 먹는 걸로.

 

소보로는 냉장고에 1시간쯤 두었고, 호떡 위에 우유나 물 발라 

 

소보로 살짝 힘주어 눌러 얹어

 

에어프라이어에 170도 20분.   떡이 된 소보로? 소보로를 정말 좋아해 이것도 맛있지만 모양이 아쉽.

 

이런이런이런 ⊆ ∧ ⊇.   굽는 시간마저 제대로 안돼 지나치게 구워져 색도 진하고 조금 딱딱.

그래도 상상했던 맛 그대로예요, 고소하고 바삭하고 달콤해요.

 

굳으면 더 딱딱해져서 따뜻할 때 먹어야 했지만 맛있는 시도였다고 생각해요.

음식 할 때마다 하는 다짐, 다음엔 더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거예요. ^^;

 

 

떡 뻥튀기 에어프라이어로 만들기

댓글()

땅콩잼 땅콩버터 만드는법, 드르르륵 갈기만 하면 끝

간식도시락|2019. 10. 22. 19:31

국산 햇땅콩 사용 땅콩잼 땅콩버터 만들기

드르륵 갈기만 하면 끝

 

그냥 먹기도 아까울 만큼 맛있는 국산 햇땅콩으로 땅콩잼을 만들었어요.

평소에는 중국산으로 만들었는데 소보루를 만들 땅콩잼이 급하게 필요해 쬐끔만 만들었어요.

 

껍질 벗겨 부재료 간단하게 넣고 믹서기에 갈기만 하면 끝인, 잼 중에 제일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잼이 아닐까 싶어요.

 

준비물;   땅콩 160g, 올리브유 5작은술, 설탕 3작은술, 꿀 1작은술, 소금 약간

            (부재료들은 입맛에 맞춰 양 조절해 넣어요)

 

이번 땅콩은 특히나 맛있어 먹을때 마다 괜히 몇개 먹었나 헤아리며 아껴 먹게 돼요. ㅎ

 

땅콩잼 만들기

 

다른 생각하다가 땅콩만 갈다 정신 차리고 부재료를 넣었어요. --;;

올리브유와

 

땅콩 버터 만들기

 

꿀, 갈색설탕(색깔 진하라고, 꿀 대신 설탕만 넣어도 OK)

 

 

소금 약간 넣고

 

 

드르륵 갈아요.

 

 

기름을 넣기도 했고 땅콩에서도 기름이 나와 뭉쳐져서 가는 중간 중간 숟가락 이용해서 믹서날이 있는 가운데로 모아 돌리는걸 여러번 반복해야 했어요.

 

 

 

원래는 크림처럼 곱게 갈아야 하지만 땅콩을 워낙 좋아해서 그런지 저는 좀 거칠게 간것도 좋아요.

 

 

국산 햇 땅콩 사용해 직접 만든거니까 믿고 먹는 땅콩잼

식빵이나 참 크래커 같은 종류의 과자에 발라 먹어도 꿀맛

 

 

찹쌀 순대 맛있게 찌는법

 

댓글()

오래된 땅콩, 맛있게 먹기

동네 슈퍼 사장님이 물건을 해 오시는지 여러가지 채소며 물건들을 내리시는데 커다란 봉지의 땅콩도 보이더군요.
땅콩을 좋아하는지라 신선한(?) 땅콩을 먹을 생각에 냉큼 이천원주고 한 봉지 집어 와서 한 두개를 먹어보니 한 두달은 묵은 듯한 맛이 나네요.   

평소 잘 아는 슈퍼라 가서 바꿀수도 없고, 며칠을 구석에 넣어 두었다가 한 번도 안 만들어본 땅콩잼을 만들기로 했답니다.   인터넷을 뒤적뒤적거려 정보를 모았습니다. ^^

껍질만 맛있게 생긴, 날 실망시킨 땅콩.   머그컵 하나 분량으로 껍질을 벗겼습니다.

밥 수저 기준으로 설탕 하나(꿀도 가능), 올리브유 세개 반 넣고 곱게 갈아 주면 됩니다.(이런식으로 두컵을 갈았더니 작은 딸기잼병으로 하나가 나왔어요.)
이렇게 쉬운줄 알았으면 그동안 사먹지 말고 만들어 먹을걸 후회막급이네요.


빈 병을 수증기 올라오는 찜기에 거꾸로 세워 소독을 시킨후 잠시 세워 두면 물기가 어느정도 증발됩니다.   깨끗한 마른 행주로 남은 물기를 꼼꼼히 제거합니다.


흠흠~~ 제법 공장 제품 같은걸..  ㅎㅎ


기쁜 마음에 분홍 리본도 묶어주니,  가까운 사람에게 선물용으로도 좋을 것 같네요.


식빵에도 발라 먹고, 과자에도 발라 먹고


따뜻한 커피 한 잔과 곁들여 먹으니 좀 전에 믹서기 덜덜덜덜~~하며 갈아 대던 내 모습이 꿈만 같구나 . ㅋㅋ


올리브유와 설탕이 들어가서인지 원래 땅콩에서 나던 약간의 눅진내가 사라졌습니다.
다 만들고 보니 땅콩을 살짝 볶아서 하면 더 고소하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뭐, 이렇게 후회도 하면서 더 잘할 수 있게되지 않을까요?  **^b


 

댓글()
  1. 샴순이 2008.11.04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오래된 땅콩은 안먹는게 좋을것같내요
    땅콩 오래된것엔 무슨 곰팡이가 피는데
    이 곰팡이가 간암을 일으킨다던데...

    • BlogIcon 부지깽이 2008.11.05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제목 붙일때 '맛없는' 과 '오래된'을 놓고 잠시 고민했습니다. 설마 동네에서 곰파이까지 핀 묵은 땅콩을 팔기야 하겠습니까? 저도 당연히 그런건 당장 버렸겠지요.땅콩을 많이 먹어본 제 입맞에 그저 약간 눅진것처럼 느껴졌을뿐, 남편은 괜찮다고 하더군요. 제가 말한 '오래된'은 '맛없는'이란 말을 99%포함한 말이랍니다. ^.^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 BlogIcon 왕비2 2008.11.04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땅콩으로 만든 잼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전 이제 연화보러 고고~고고

  3. 정이 2008.11.04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순이님 말씀에 동감입니다.
    정성 들여 잘 만드시긴 하셨는데, 1달이상된 땅콩은 암을 유발시킬 위험이 있다고 먹지 않는게 좋다고 하던데요...

  4. 지나다 들런넘 2008.11.04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땅콩에 피는 곰팡이는 아플라톡신이라는 강력한 발암물질입니다.
    끓인다고 해서 없어지는 독소가 아니기 때문에 먹지 않는것이 좋겠지요.

  5. BlogIcon Mr.번뜩맨 2008.11.10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정말 손으로 직접 만든건 먹기도 좋고 보기도 좋고~♪

  6. 신비의 섬 2008.12.10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눅눅한 땅콩은 볶아도 별루고...전자레인지에 돌려 주면 갓 볶은 고소한 맛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