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만두까스, 물만두 어디까지 드셔보셨나?

간식도시락|2021. 2. 23. 06:42

물만두 가스~

바삭거림의 색다름

 

어느 저녁 메뉴가 초밥이었어요.

직접 한 것도 아니고 사 온 거라 그것만 놓고 먹기가 좀 그렇더군요.

 

우동면을 사서 간단하게 곁들일 생각이었지만 이놈의 건망증이 면 사는 걸 깜빡.

집에 오는 버스 안에서 그걸 알고는 머리를 막 굴려 정한 메뉴가 물만두까스~

 

냉동실에 물만두 한 봉지가 있었어요. ^^

 

준비물;   물만두, 양배추, 밀가루, 빵가루(+파슬리가루), 달걀, 식용유, 케첩

 

밀가루, 빵가루(+파슬리가루), 달걀 준비

 

30여분 꺼내 두었던 물만두 밀가루 묻히고

 

달걀 풍덩

 

살살 눌러 가며 빵가루

 

남은 밀가루는 한쪽에 잘 두기

 

빵가루 조금 넣어서 '푸쉬쉭' 퍼지며 튀겨질 때 만두 넣고 튀기기

 

바삭 고소 맛있는 물만두까스, 양배추 얇게 썰어 얼음물에 담갔다가 물기 쫙 빼서 케첩 뿌려 곁들이면 와우~~

 

바삭함 속에 촉촉함이 폭 담겨 있는 간식, 안주 모두 좋아요.

기름 조금만 사용해도 뒤집어 가며 충분히 맛있게 튀겨 낼 수 있어요.

 

튀김 냄비 기름은 휴지로 1차 닦아 내고(기름 많이 남았을 때는 거름망에 기름 걸러 냉장 보관)

 

아까 남았던 밀가루 넣고 슥슥 문질러 내고(기름기 벌써 다 사라짐)

 

마무리 설거지 때 세제 조금만으로도 충분히 뽀득뽀득 해져요.

 

 

호두 모카 비스코티 만들기, 똑땅해 ㅜㅜ

댓글()

촉촉한 백종원 군만두 굽는법, 구운 물만두

촉촉하고 바삭한 백종원 군만두 굽는법, 물만두 로 군만두 굽는 법 이에요.

 

위는 부드럽고 바닥은 바삭하게 굽는 이 방법을 이미 알고는 있었지만, tv를 보면서 어쩐지 한 줄로 정리 된 느낌이 들었어요.

역시 전문가(?)는 다른가봐요. ^^

 

이제는 만두만 보면 다 굽고 싶어져요. ㅎ

 

냉동실 물만두를 보니, 이걸 구워보면 어떨까 문득 드는 생각.

물만두를 굽는게 낯설긴 해도 실패한다고 해서 경찰서에 붙잡혀 가지는 않을테니 구워 보기로 했어요.

 

준비물:   물만두, 기름, 생수

 

묶음 제품인데 큰 봉지는 물만두 만들어 먹고 작은 봉지가 남았어요.

물만두는 작아서 볼때 마다 귀여운 생각이 들어요. ^^

 

물만두

 

구워볼까요?

넓적한 밑 부분이 아래로 가게 세워 놓아요.

 

될수 있으면 서로 약간의 간격을 두고 올리는데, 간혹 만두끼리 붙기도 하거든요.

 

가스를 켠 후 기름을 붓고,

 

 

바로 생수를 부어요.

 

 

물의 양은 대강 이만큼~

물이 끓으며 만두를 익히는 거에요.

 

 

뚜껑 덮어서 약한 불로 익혀요.

시간이 지나면서 약간의 타는 냄새가 나기 시작하는데, 몇 분 동안은 괜찮아요.

만두의 밑이 기름에 튀겨지면서 나는 냄새니까요.

 

그러면서 물이 스팀 역할을 해서 만두의 윗부분이 촉촉하게 익어요.

 

만두가 익었겠다 생각 들때 뚜껑 열고 확인을 해요.

 

 

 

기름과 물에 쪄지듯 익어 촉촉해 보이지요?

 

백종원 군만두

 

팬이 얇아 생각보다 빨리 기름이 달궈져 만두가 조금 탔어요. ㅎㅎ;;

 

구운 물만두.

이 맛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요.

 

만두피가 얇아 더욱 바삭하고 부드러워 달콤한 느낌마저 들어요.

 

군만두 인데도 입에서 살살 녹는 느낌.

작아서 한입에 쏙쏙 넣어 먹는 것도 한가지 재미구요.

 

온갖 종류 만두들, 다 덤볏!

싹 다 구워 버리겠쓰~~~

 

구운 물만두

 

다이어트 닭가슴살 샐러드, 남은 치킨 재활용

 

댓글()
  1. BlogIcon 김보형 2019.05.30 0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세종대왕님을 만나는 날 든든한 야참으로 만두 잔치국수 ^^

긴긴 겨울밤~
일찍 일찍 불 끄고 잠자는 게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도 최선이지만, 나의 몸매를 위해서도 제일 좋은 방법이지요.
늦게 자면 배가 고프니까요. ㅎ

일주일에 두 번, '뿌리 깊은 나무'를 보는 날엔 어쩔 수 없이 온 가족의 잠드는 시간이 늦어져요.
잠퉁이인 저는 자느라 나중에 재방송을 애용하지만요.
책과 내용이 많이 틀리긴 하지만, 역시 재미있네요. ^^

이런 날!!!
어쩔 수 없이 늦은 시간에 야참이 필요 할 때, 깔끔하고 담백하고 부담 없는 만두 잔치국수가 필요하지요.


준비물;   물만두, 소면, 육수 거리(국물 멸치, 북어, 무, 청양 고추, 파, 마늘, 소금), 후추, 고춧가루


국물 빨리 우러나라고 채 썬 무와 고추, 북어, 멸치를 넣고 팍팍 끓이다가

 


파와 마늘, 소금을 넣고 또 팍팍 끓여요.

 


저는 북어를 좋아해서 북어만 남기고 건더기는 다 건져냈어요.
구수하고 담백한 육수.

 


끓는 물에 물만두를 데쳐 건져 내고

 


만두 데쳐낸 물에 다시 소면을 삶아 헹구어 놓아요. 뽀독하게 살살 비벼 가며 헹구어요.

 



끓고 있는 국물을 부었다가 국물 냄비에 따라 내는 걸 여러번 반복하는 토렴을 해서 국수가 따뜻해지면 만두를 올려 고춧가루와 후추를 뿌려요. 김가루를 듬뿍 뿌려도 좋겠지요?

 




사진에서 담백함이 막 뿜어져 나오는 듯... ㅎㅎ

 


입덧하며 간장에 물려서 양념간장을 따로 만들지 않고, 잘 익은 김장 김치 얹어 먹었어요.

 


아이가 특히 좋아 했던 물만두.
국수만 먹을때 느껴지는 2% 허전함을 만두가 50% 채워 줘요. ㅎ

 



'뿌.깊.나'는 마음속을 채워 주고, 만두 잔치국수는 뱃속을 채워 주는 겨울밤이 이렇게 깊어갑니다~~~

댓글()
  1. BlogIcon 가람양 2011.12.14 0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오늘 나오는군요..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ㅎㅎㅎ

  2. BlogIcon 유키no 2011.12.14 0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두 잔치국수라 이거 저도 해먹어 봐야겠는데요 ^^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3. 대관령꽁지 2011.12.14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만두가 들어간 잔치국수 아~~
    개안은 생각인데요.

  4. BlogIcon luckeegal 2011.12.14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제가 억수로 좋아하는 면인뎅... ^^
    국수 둘레로 물만두...참 이뻐여... 헤헤...
    북어로 국물내면...오...좋을것 같네여..
    저도 북어로 한번 국물을 내어봐야겟다능...
    잘보고, 눈으로 잘먹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여... ^^

  5. BlogIcon 왕비마마 2011.12.14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만두 덕에 더욱 든든~하게 즐길 수 있겠어요~ ^^

    울 부지깽이님~
    따뜻~한 수욜 되셔요~ ^^

  6. BlogIcon 영국 품절녀 2011.12.14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치국수를 보니 영국에 있는 신랑이 그립네요. ^^
    야참으로 신랑이 자주 끓여줬거든요.
    아주 맛있게 보입니다.
    전 한국에서 바쁘게 잘 지내고 있어요.
    부지깽이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BlogIcon 주리니 2011.12.14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만두를 사왔는데...
    만두국으로 끓여먹을까 했는데
    괜히 맘이 바뀝니당^^

  8. BlogIcon 복돌이^^ 2011.12.14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흑 제가 좋아하는 잔치국수~~~~~~~~~~~~
    배고픔이 밀려오네요..ㅎㅎ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9. BlogIcon 조똘보 2011.12.14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똘복이가 너무 늦게 하는 바람에
    본의 아닌 피해자가 속출하는군요 ㅎㅎ
    전 딱 퇴근시간이 똘복이 시작할 시간입니다 ㅠㅠ
    전 저 만두만 좀 주세요 ㅎㅎ

  10. BlogIcon 하랑사랑 2011.12.14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사람들 없는 집에 혼자 보일러 틀어 놓기 아까운 아줌마 마음에 보일러 안틀고 블로깅하다 보니 왜 이리 손이 시리고 발이시린지...ㅡㅡ;;
    따끈한 국수보니 정말 확 당기네요.
    누가 보면 청승이라 하겠지만...북극곰을 한 마리 더 살리기 위하여 ㅋㅋㅋ

    • BlogIcon 부지깽이 2011.12.15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요, 저두.
      아이들 늦게 올땐 겉 옷 걸치고, 이불 깔고 그 위에 웅크리고 가만히 있어요.
      우리, 청승 맞은거 아니잖아요.
      곰의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일이잖아요. ㅎ

      우리 힘내자구요!!! ^^

  11. 대한모 황효순 2011.12.14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국수 땡깁니다.
    냠냠 오늘 먹어줘야 하는 건가~~
    배고 고프공.ㅎㅎ

  12. BlogIcon 인폼몰닷컴 2011.12.15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겠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