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식도 배달 되는 시대, 맛까지 좋은 신전떡볶이

반응형

분식도 배달이 된다는 걸 처음 알았어요.

아, 물론 24시 야식 배달 전문점은 예전부터 되는 것도 같지만요. ^^

 

전문 분식점에서도 배달이 된다는 걸 아이에게 듣고는 그야말로 격세지감 느꼈다면 과장일까요?

내 귀에는 이름이 생소했던 신전 떡볶이, 알고 보니 유명한 곳이더군요.

매운걸 좋아하는 엄마의 주머니를 털기위해(?) 아이는 매운 떡볶이도 있다는 정보를 흘렸고, 나는 배달 분식이 궁금하기도 하고 매운 떡볶이도 먹고 싶어 꼬임에 넘어가 주었어요.

특히, 어묵 튀김이라는 메뉴가 궁금했어요.

어묵이 원래 튀김인데 왜 튀김이라는 이름이 붙은 건지.

 

세트로 주문했어요.

 

매운 떡볶이와 쿨피스 사촌 쿨랜드, 튀김 모둠.

 

당면 튀김, 김말이 튀김, 만두 튀김.

어? 어묵 튀김이라는 건 어디 있지?

 

우선 급한 마음에 당면 튀김 하나 떡볶이 국물에 콕 찍어 얌얌~

다른 식구들은 콧잔등에 땀이 맺히고 음료수를 연신 들이키던데, 저는 약간 매콤한 정도~ ㅎ

 

밑에 숨어 있었네요, 어묵 튀김.

이 맛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요?

쫀득한 어묵?

암튼 맛있었어요. 쫀득쫀득 쫄깃쫄깃~

 

유독 냄새에 민감한 제게도 튀김 만두의 잡내가 나지 않았고요.

 

바삭한 김말이도 만족스러웠어요.

떡볶이는 양이 많아 남겼다가 다음날 저 혼자 마무리했고요, 튀김은 싹 쓸어 먹었어요.

 

배달 분식이 처음이라 기대를 많이 하지 않았었는데, 신전 떡볶이 만족스러웠어요.

 

우리 동네 중국집은 지금 그릇 전쟁 중

학교앞 분식집 거스름돈의 포~스 ^0^

집고추장으로 분식집 떡볶이 따라잡는 방법

 

반응형

댓글()

비 와서 배달 주문 미안할 때 감자 식빵 피자

반응형

비 오는 날은 먹고 싶어도 배달 음식을 주저하게 돼요.

배달하시는 분들에게 미안해서.

 

비 오는 날 피자가 먹고 싶을 땐 짝퉁 피자를 만들어 먹어요.

배달 피자와 가격은 비교가 안 되지만, 맛은 거의 비슷하다고 밀어붙여 봅니다. ^^

 

 

 

준비물;   식빵, 감자, 당근, 양파, 베이컨, 소금, 피자치즈

 

빨리 익히기 위해 감자를 얇게 썰어 찜기에 쪄요.

 

감자가 익는 동안 당근과 양파는 잘게, 베이컨은 굵직하게 칼질해요.

 

포크나 도구를 이용해 감자를 으깨서 소금 약간과 당근, 양파를 넣고 골고루 비벼요.

 

 

감자를 넉넉히 넣기 위해 식빵의 가운데를 꾹꾹 누르는데, 만약 식빵이 굳어 안 된다면 전자레인지에 잠깐 돌리면 말랑말랑해져요.

 

감자 범벅 올리고

 

치즈와 베이컨을 올려 전자레인지에서 치즈가 녹을만큼 돌려요.

 

 

 

 

오븐에 구웠다면 베이컨이 노릇하게 익어 더 맛있게 보였을텐데,

우리 오븐이 잠시 개점 휴업 상태라 오븐 속에 무언가가 잔뜩 들었어요. ㅎㅎㅎ

 

 

모아 두었던 핫소스 좌좌좍~ 뿌려 주니 더욱 그럴듯해 보여요.

 

 

맛이야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어요.

딱! 끝내 주는 맛입니다. ^^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좀좀이 2012.08.22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간단해 보이는데 매우 맛있을 거 같아요! 입이 심심하고 할 일 없을 때 후다닥 만들어먹어도 좋을 거 같은데요?^^

  2. BlogIcon 허벅다리 2012.08.22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달이 안 되는 지역에 사는데
    한 번 따라해봐야겠어요 ㅎ 맛있겠다...

  3. BlogIcon 복돌이^^ 2012.08.22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제앞에 있으면 바로 흡입 들어갈듯 해요~~ ^^

  4. BlogIcon 루비™ 2012.08.22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핫~! 맛나겠어요~!
    간단하게 해 먹기엔 그만이겠어요...꼴까닥~!

  5. BlogIcon 히티틀러 2012.08.23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을 으깨서 올리니 포만감도 있고, 그닥 짜지 않아서 좋을 거 같네요.
    레시피도 그닥 어렵지 않고요.
    한 번 해봐야겠어요ㅎㅎㅎ

우리 동네 중국집은 지금 그릇 전쟁 중

반응형

요즘 우리 동네 중국집들은 엉뚱하게도 그릇 전쟁이 벌어졌어요.
손님을 끌기 위한 맛 전쟁이 아니라, 지저분하게도 먹고 난 후의 그릇 때문에 일어난 전쟁입니다.

몇 달 전에 어느 날, 음식을 배달시켜 먹고 얌전히 싸서 문 옆에 두었는데, 한 참 뒤 그릇을 가지러 오신 분이 그릇을 안 내놓았냐며 물어보시는 거에요.
깜짝 놀라 문 옆에 두었다고 하니, 또 없어졌다며 혼잣말을 하십니다.
왜 그러냐고 물으니 얼마 전 부터 먹고 내놓은 그릇이 자기네 식당 것도 아닌데, 무조건 보이는 대로 가져간다고 합니다.
그래서 벌써 몇 개째 잃어버리셨다구요.

참 황당했습니다. 플라스틱 그릇이 얼마나 한다고 남의 식당 그릇까지 가져가는 건지, 깨끗한 새것도 아니고 (내가 먹은 그릇이라도 먹고 나면 지저분하게 보이는데), 음식 찌꺼기 남아 있는 남의 그릇을 양심과 바꿔서 가져가다니요.

그분 말씀을 몸소 체험(?)한 경우도 있었어요.
두 달쯤 전인가 우리 집과 가까운 곳에 엄마 집이 있는데, 엄마 집에 싱크대 교체 작업을 하던 날, 일하시는 분과 점심으로 중국 음식을 시켜 먹었습니다.
다 먹고 현관문 옆 계단에 빈 그릇을 올려놓았고, 작업 중이라 현관문은 계속 열려 있었지요.

한 참 후 음식을 가져오신 분이 오시더니, 그릇 안 내놓았냐며 물어보시네요.
참 어이가 없었습니다.
안에 사람이 계속 있는데도 불구하고, 자기네 식당 그릇이야 그릇에 이름이 쓰여 있기도 하고 척 보면 알 텐데 눈치 보며 집어 갈 만한 가치가 있는 대단한 그릇인지.



잠시 생각해 보면 그 식당에 들어 온 지 얼마 안 되는 직원이라면 혹시 헛갈려서 그럴 수도 있지만, 그럴 땐 배달된 주소를 확인 한다든지 해서 조금만 신경 쓰면 같은 직업에 종사하시는 분들끼리 얼굴 붉히는 일은 없을겁니다.  
씁쓸하게도 헛갈려서 한 두 번 일어난 일이 아닌 게 확실한 건, 우리가 배달시키는 곳이 여러 곳인데도 음식을 가져오시는 분들마다 그릇 좀 잘 챙겨 두시라고 하는 말씀들을 빠트리지 않는 걸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며칠 전에는 누군가 맛있다고 추천한 중국집에 짜장 2개와 탕수육, 짬뽕을 주문했는데, 그릇에 쓰여 있는 가게 이름이 세 가지가 되더군요.
어차피 남이 먹던 그릇을 깨끗이 씻어 다시 담아 온다는 건 알고 있는 일이지만, 그걸 보는 순간 약간 거부감이 들었습니다.
혹시 그 중국집 사장님이 가게 이름을 세 번이나 바꾸신 걸 수도 있을까요? 제가 너무 속 좁게 군걸까요?

이젠 중국집 메뉴 고르는 일보다 먹고 난 후 그릇 지키는 일이 더 신경 쓰이고 있답니다.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저녁노을* 2010.07.15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참...그런일도 일어나나보네요.쩝!
    양심을 내 놓고 지내는 사람 너무 많네요.
    잘 보고 가요.

  2. BlogIcon 유아나 2010.07.15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갑자기 신교대 있을 때 수저가 없어지면 다른 중대 거라도 훔쳐오라던 말이 생각이 나네요. 그러다 보니 서로 훔치고 다시 훔치고 허허

    • BlogIcon 부지깽이 2010.07.17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왓~ 우리 남편인지 누군지 아무튼 어떤 남자에게 그런 얘기 들은 기억이 납니다. ^^

      다 먹은 그릇 내 놓으면 가져 갈때까지 신경이 쓰입니다.

  3. BlogIcon 핫PD 2010.07.15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끔 중국집 음식을 배달시켜먹지만 솔직히 먹다남은 음식그릇을 밖에두면 고양이도 달려들고 파리도 끓고 외관상 보기에도 안좋은것 같아 저의 경우 집안에 그릇을 보관했다가 그릇을 찾으러오면 돌려주거나 외출할땐 밖에 나가는김에 그릇을 직접 갖다준답니다.^^

  4. BlogIcon 쿠쿠양 2010.07.16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마전에 그릇을 내놨는데 배달아저씨가 오셔서 그릇 안내놨냐고 물어보셔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어요~

  5. sohrah 2010.07.18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신기하당;;; 근데 보통 그릇에는 중국집고유의 이름이 새겨있지않단말인가~~~~ .... 이런양심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