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돼도 책임 못 져, 양파링 핫케이크

반응형

더 더워지기 전에 먹다 남은 핫케이크 가루를 없애는 게 좋을 것 같아 간식으로 구워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색다르게 구울 순 없을까 두 눈을 이리저리 굴리다가 떠오른 양파링.

어쩐지 케이크와 양파를 합했을 때 맛에 대해서는 의심이 들었지만, 모양은 귀엽겠다 싶었습니다.

 

문득 예전에 작은 아이가 했던 말이 떠오릅니다.

"엄마는 음식을 잘하셔. 평범하지 않은 특·별·한·음·식."

??? … ㅜㅜ

맛은? 하고 물어보려다 충격적인 대답이 나올까 싶어 그만두었습니다. ㅠㅠ

 

 

준비물;   핫케이크 가루, 양파링, 달걀, 우유, 기름 약간

 

 

핫케이크 가루 봉지 뒷면에 나와 있는대로 반죽하면 되요.

달걀과 우유를 잘 섞고

 

적정량의 핫케이크 가루를 넣어 덩어리 없이 풀어 놓고

 

 

기름 약간 둘러 주방 티슈로 슬쩍 닦은 달궈진 팬에 양파링 올리고, 사진처럼 숟갈로 반죽을 떠 담아요.

뒤집어 나머지 한쪽을 익혀 내면 돼요.

굴곡 있는 양파링일경우 뒤집어도 케이크가 팬에 닿지 않을 수도 있지만, 워낙 양이 적어 이미 다 익었어요.

 

 

 

 

처음 구운 건 손에 익지 않아 익긴 익었어도 색이 안 예쁜 것도 있어요.

그래서 스티커를 덕지 덕지~~ ㅎ

 

 

못 생긴거 하나 골라 입에 넣었어요.

오 마이 갓~~~~

거짓말 조금 보태서 기절할 만큼 맛있어요.

"어머 어머, 왠일이니 왠일이니."

 

공부하는 아이 입에 넣어 줍니다.

'특별하고도 맛있지? 그치? 그치?'

옆으로 쓰러집니다, 진짜 맛있다고.

 

짜아식~ 엄마 기분 맞춰 주는건 1등이라니까~ ㅎ

 

 

달달한 케이크와 가장자리 양파링의 양파맛의 어울림이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힐 지경.

딸기 잼 살포시 얹어 먹어도 역시 그 맛 어디 안가더군요. ^^

 

새우깡처럼, 뻥튀기처럼, 땅콩처럼, 튀밥처럼,

한번 먹고 두 번 먹고 자꾸만 먹고 싶어지는 양파링 핫케이크.

누가 내 손 좀 말려줘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던 케이크와 양파가 이렇게 환상적인 맛이 될 줄은 생각도 못 했어요.

그저 동글동글한 모양이 재미있겠다 싶어 만들었는데, 소 뒷걸음질에 쥐 잡았단 생각이 듭니다. ㅎ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저녁노을* 2012.05.04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어떤 맛일지 궁금해요.

    잘 보고가요.

  2. BlogIcon ★입질의추억★ 2012.05.04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파링의 재조명이로군요~ ㅎㅎ
    아이디어가 남다르십니다 ^^

  3. BlogIcon 도랑가재 2012.05.04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위일체군요...ㄷㄷ
    아니 사위일체당...ㅎ

    시각 짱!~~
    미각,후각 짱!~~~(여기에서도 느껴져요.^^)
    마지막으로 삼위일체를 멋드러지게 담은 접시 짱!~~~~
    ㅎㅎ

  4.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2.05.04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두 한입 주세요.
    완전 격하게 맛나게
    먹을수 있는디.ㅎㅎ

  5. BlogIcon 로사아빠! 2012.05.04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정말 먹음직스럽군요~~
    어떤맛일까 사뭇궁금해지네요

양파 울타리 두른 참치 모닝 샌드위치

반응형

단순한 재료지만, 특히 따뜻할 때 먹으면 '듁음'인 간식이랍니다.
양파로 울타리 둘러, 흔히 참치 전 부칠 때 흐트러지기 쉬운 모양새를 쉽게 잡아주고, 맛도 훨씬 좋게 해 줍니다.

찬 밥이나 간 고기를 이용해서 동그랑땡을 만들 때도 양파로 울타리 쳐 만들면 모양도 맛도 동시에 잡을 수 있어요. 혹시 양파 싫어하는 어른이나 아이를 위해서는 다 만든 후 살며시 양파만 떼어내면 감쪽같아요.

재료;   참치, 후추, 맛술, 파, 마늘, 당근, 양파, 통깨, 달걀, 모닝빵, 양상치나 상추

넘치는 참치 기름, 여기저기 묻히지 않고 쉽게 제거 하는 저만의 방법이에요.
캔 뚜껑을 3분의 1이나 반만 따서 숟가락 등으로 내용물을 꾹 눌러 가며, 캔을 기울여 기름을 따라 내요.
체에 받히는 것 보다 기름이 조금 더 남기는 하지만, 체에 묻은 참치 기름 설거지 하느라 물과 세제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요.


링으로 양파를 썰고, 링으로 사용할 수 없는 속 부분을 다져 당근, 파, 마늘, 맛술, 후추, 깨, 달걀을 넣고 참치를 으깨가며 비벼요.


기름 약간 두른 팬에 양파 링을 올리고 참치 반죽으로 속을 채워, 약한 불에서 앞뒤로 은근히 익혀내요.
양파 밑으로 달걀물이 슬금슬금 비어져 나오고 있군요.
네가 빠삐용인줄 아는 게냐?


마구잡이로 집어 넣었는지, 이동중에 짜부라진건지 모닝빵이 모닝빵답지 않아요.
여기 저기 눌리고 찌그러지고..


 




빵을 반으로 갈라 양상치나 상추 올리고 양파링 참치전 올려 나머지 빵으로 덮어요.
빠삐용 달걀 부침도 모두 모아 위에 얹어요.




우리 아그들, 양파링을 살며시 떼어 놓고 먹네요.
ㅋㅋ 너희들 그럴 줄 알고, 다진 양파 넣었지롱~~ ^^




맛이 좀 심심하다 싶으면 케찹이나 머스터드 뿌려 먹으면 훨씬 더 맛있어요.




잠깐, '모닝빵'을 저녁에 먹었으니 '이브닝빵'이 되는건가요? ^^

반응형

댓글()
  1. BlogIcon 둥이 아빠 2011.03.04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커피한잔과 함께 즐기면 든든하겠어요.

    전 오늘 아침에 미역국먹고 나왔답니다.

  2. BlogIcon 선민아빠 2011.03.04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파 울타리가 제대로 둘러졌는걸요~~

  3. 2011.03.04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옥이 2011.03.04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식하는 아이들에게도 좋을것 같아요..
    양파.. 못먹는 애가 있거든요~~ ^^

  5. BlogIcon 하결사랑 2011.03.04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좋은데요. 맛도 있겠고 모양도 재미있고...
    우리 딸도 양파 잘 안먹는데 이리 해주면 먹으려나요? ㅋ

  6. BlogIcon 신부이야기 2011.03.04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이거 아이디어 굿인데요!ㅎㅎ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것 같아요

  7. BlogIcon 담빛 2011.03.04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양파를 잘라서 주변에 뿌리는건가~? 했는데 동그란 양파를 이용하는거군요~+_+

  8. BlogIcon 소잉맘 2011.03.04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동안 아이가 아파서 마실을 못다닌 사이 이렇게 바꾸어 놓으셨네요~^^
    저 양파 메냐인데~ 느끼한 참치와 너무 궁합이 짱일듯해요~

  9. BlogIcon 연한수박 2011.03.05 0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도시락 반찬으로 참치전을 해줬는데 모양이 자꾸 흐트러져서 오래 걸렸어요. 양파를 이렇게 이용하면 참 좋겟는데요^^

  10. BlogIcon 복돌이^^ 2011.03.07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의 햄버거에 가까운걸요....아..아침을 대충했더니..무지 땡기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