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 무 어묵국, 시원함이 남달라

시원함이 특별한 대왕 무 어묵국

 

어묵을 좋아 하지만 어묵국에 들어 있는 무 또한 포기할 수 없어요.

물컹하고 달큰하고 뜨끈한 무

 

시간이 없거나 심경의 변화(?)가 있으면 무채 혹은 얇게 썰어 넣기도 하는데 웬만하면 큼지막한 걸 좋아하는 편.

 

그래도 역시 크게 썰어 시간 들여 푸욱 끓여 낸 게 최고입니다. ^^

 

준비물;   어묵, 무, 당근, 간장, 소금, 후춧가루, 파, 마늘

 

무는 손 크게 4등분으로 뙇!

 

무 먼저 푹푹 끓여요.

 

색감을 위해 당근 조금 채 썰어 놓고

 

젓가락이 부드럽게 들어갈 만큼 무가 익었으면

 

어묵과 당근 넣고 물 부족하면 보충해요.

 

국물의 맛과 색을 위해 간장 조금 넣고 부족한 간은 소금으로. 

파, 마늘, 후추 넣고 어묵 맛 우러나도록

 

끓여요.   식성 따라 청양고추를 조금 넣거나 먹을 때 고춧가루 뿌리기

 

 

달큰한 대왕 무가 들어간 시원 뜨끈 어묵국

 

추울 땐 이것만큼 쉽게 끓이고 이것만큼 속을 데워 주는 국은 없는 듯.

 

 

떡 뻥튀기 에어프라이어로 만들기

댓글()

매운 어묵국 만드는법, 매콤해서 더 따뜻한

매콤해서 더 따뜻한 매운 어묵국 만드는법

 

날씨 선선해 지면 저절로 생각나는 어묵국 혹은 오뎅국. ㅎ

 

온 가족이 먹을거면 평범하게 끓이지만 나 혼자 먹을거면 매운 맛이 빠질수 없죠.

 

매콤해서 더 뜨겁게 느껴지는 청양고추넣은 매운 어묵국 한그릇이면 몸 속 보일러를 켠 듯 온 몸이 따뜻해집니다.

 

 

준비물;   어묵, 무, 청양고추, 파, 간장, 소금, 후춧가루, 김가루

 

냄비에 무가 충분히 잠길만큼 물을 붓고 무와 청양고추를 넣고 끓여요.

고추가 엄청 매운거라 딱 요만큼만 넣었는데도 물이 끓기 시작하면서 매운맛이 올라와 재채기가 나고 난리~

 

뜨끈한 국물요리

 

무가 80%익을때까지 보글보글

 

이렇게 무를 먼저 넣고 익히면 무가 말갛고 깨끗하게 익는다고 그랬어요, 우리 엄마가. ^^

이게 맞는 얘긴지 뭔지 잘 모르지만 옛날 부터 듣던 말이라 머릿속에 깊게 새겨져 절로 손이 움직여요. ㅎ

 

 

어묵은 잘라 놓구요.

첨가물이 찜찜하면 체반에 담아 끓는 물 한 번 좍 끼얹기.

 

술안주

 

무가 익었으면 원하는 국물 양만큼 물을 붓고 어묵과 간장을 넣어요.

 

간장으로만 간을 하면 색이 너무 까매지니까 맛있는 색이 나올만큼만 간장을 넣고 나머지 간은 소금으로 해요.

 

 

어묵에서 맛이 우러나도록 폭폭 끓었으면 파와 후춧가루 넣어 한소끔 더 끓여요.

국물이 지저분해 지는게 싫어 마늘은 넣지 않았어요.

 

어묵요리

 

 

 

 

찬바람 불면 저절로 떠오르는 따끈한 어묵국.

 

어묵국에 김가루가 빠지면 섭섭, 기름에 재워 구워 두었던 김 세장 가위로 싹둑싹둑 잘라 뿌렸어요.

 

매운 오뎅탕 만드는법

 

매콤한 향이 솔솔~

우동면이나 국수 말아 먹으면 죽음~

 

두 그릇은 거뜬히 비웁니다.

 

매운 어묵국 만드는법

 

비린내 없는 멸치 볶음 만드는법, 과자처럼 바삭한 멸치볶음

댓글()

매콤한 어묵국 끓이기, 간단한 국 끓이기

간단한 국 끓이기, 어묵국 오뎅국 끓이는 법.

더이상 간단한 국은 없을 걸요.

간장으로 간만 맞추면 국물맛은 어묵이 책임지니까요. ^^

식구들이 잘 먹기도 하지만, 만들기도 간단해서 선선해지면 가끔 어묵국을 만들어 먹는답니다.

 

준비물;   어묵, 대파, 무, 마늘, 청양고추, 간장, 소금, 후추

 

어묵은 뜨거운물에 데치면 제일좋고 아니면 뜨거운 물 부어 씻어 내거나, 그마저도 복잡하면 수돗물 틀어 그 물에라도 한 번 씻어요.

기름기가 많이 제거되요.

 

어묵

 

어묵과 무는 비슷한 크기로 썰어요.

 

 

육수내고 하는 거 번거로우니, 그냥 한 번에 끓여요.

어묵, 무, 대파, 청양고추를 한번에 넣고 국물을 잡아요.

찧은 마늘을 넣으면 국물이 지저분해 지니 다시팩에 넣거나 통마늘을 넣고요.

 

 

간장으로 간을 맞추는데, 국물 색이 너무 진할 듯 싶으면 소금과 섞어서 간을 맞춰요.

 

 

어묵국은 후추맛이 좀 나야 더 좋더라고요.

먹을때 넣기도 하지만 끓일때도 후추 약간 넣고 폭폭 끓여요.

 

 

 

 

간단한 국, 뜨끈한 어묵국 한 그릇에 국수를 말아도 좋아요.

생우동 면 말면 어묵 우동.

우리집 단골 메뉴랍니다.

 

간단한 국

 

어묵국 처럼 만만한 국이 흔하지 않지요.

맛있는 어묵이 제 몸 불살라 국물 맛도 내고, 건더기로도 역할을 충분히 하니까요.

어휴~ 좀 잔인한가요? ㅎ

 

오뎅국 끓이기

 

청양고추와 후추의 매콤함이 살며시 우러나는, 찬바람 느껴지면 생각나는 어묵국이랍니다.

 

어묵국 끓이기

 

소불고기만들기, 제사후 남은 소고기산적 간단한 불고기 변신

카레만들기, 과일카레 비빔라면, 하우스버몬트고형카레요리법

배추된장무침 만들기, 배추된장나물 만드는 법

 

댓글()
  1. BlogIcon *저녁노을* 2014.09.28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끓일 수 있는 어묵국...
    쌀쌀할때 좋지요.ㅎㅎ

새댁도 끓일 수 있는 쉬운 겨울 국 4가지

요즘처럼 추운 겨울에는 뜨거운 국에 잘 익은 김장 김치, 생선 한 조각이나 아쉬운 대로 달걀 프라이 한 접시, 구운 김에 시금치나 콩나물 같은 나물 한 가지면 한 상 차려져요.  
국이나 찌개를 매일 끓이다 보니 손이 많이 가는 요리는 주말이나 특별한 날 외에는 잘 안 만들게 되요.
대신 간단한 재료에 얼른 끓여 낼 수 있는 쉬운 국을 재료만 바꿔 가며 가볍게(?) 만들고 있습니다.

한 달 전에 결혼한 새댁도 끓일 수 있을 만큼 쉬운 국 4가지를 모아 봤어요.

재료:  기본 재료 - 국물 멸치, 다시마, 마늘, 파, 소금, 국간장, 고춧가루
         
첫 번째 콩나물김칫국.
재료;  콩나물, 익은 김치, 두부
4가지  국의 국물은  국물 멸치와 다시마로 육수를 만들어 사용했어요.
고기를 넣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만든 국은 훨씬 더 맛이 깔끔하고 담백해요. (ㅋ~ 비용면에서도 탁월하지용)

국 끓일 냄비에 기름 두르지 않고 머리와 내장을 다듬은 멸치를 넣고 갈색이 날때까지 잠깐 볶다가 물을 붓고 다시마를 넣고 10분쯤 끓이다가 다시마는 꺼내요.   이 다시마도 버리지 말고 잘게 채쳐 국을 다 끓인 후에 얹어 먹으면 나름대로 맛이 있어요.  


저는 왠만하면 멸치는 건져 내지 않고 그냥 먹습니다.
육수가 끓으면 잘 익은 김치를 너무 잘지 않게 잘라 다진 마늘과 함께 넣어 15분쯤 중불에서 끓여요.
김치는 반드시 익은 김치로 해야 해요.   안 익은 김치로 끓이면 요상한 맛이 됩니다.
콩나물과 두부, 파, 입맛에 따라 고춧가루를 더 넣어서 콩나물이 익을 만큼 뚜껑을 연 채로 끓입니다.


뜨거운 밥 한 주걱을 담고 국을 담으면 그대로 국밥이 돼기도 합니다. ^^


두번째 어묵국.
재료; 어묵, 양파, 무, 당근
물론 꼬치에 꿰어서 끓인 어묵국이 훨씬 보기 좋지만,  급할때는 썰어서 해도 어묵국 맛이 납니다. >*<
어묵은 끓는 물에 한 번 데쳐서 사용해야 한다는 건 모두 아시는 거고, 멸치 다시마 육수를 역시 만들어요.


모든 재료를 비슷한 크기로 썰어요.   파의 파릇한 색깔을 살리고 싶고, 생 파에 거부감이 없다면 파는 국이 다 끓은 후 맨 마지막에 넣고 한 번 만 더 끓여서 불을 꺼요.   청, 홍 고추도 마찬가지입니다.


무만 익으면 다 끓은 거예요.   저도 좋아하지만, 아이가 정말 좋아하는 국입니다.


세번째 무국.
이 국을 먹을 때 마다 엄마가 끓이시던 탕국이 생각나요.
제삿날이면 이 국을 큰 솥에 한 솥 가득 끓여요. (이때는 소고기를 넣고 끓입니다)
한 시간 이상을 뭉근하게 끓이면 온 집에 구수한 국 냄새가 가득하곤 하지요.
제사 후에 전을 잘라 넣고 고춧 가루 퐉~ 뿌려 뜨겁게 먹으면 그 맛은 무엇과도 비교가 안된답니다.

재료; 무, 북어, 집간장
역시 육수를 만드는데, 북어도 넣고 같이 만들어요.
10분쯤 끓으면 멸치와 다시마는 건져 내고  무, 파, 마늘을 넣고 약불에서 15분쯤 은근하게 끓입니다.
간은 집간장으로 색이 맛있어 보일만큼만 넣고 모자란 간은 소금으로 해요.
집간장으로만 맞추면 맛도 강하고 국물 색깔도 너무 진해집니다.
한 소끔 더 끓여 내요. 


초등 4학년 아들이 구수하다고 맛을 구수하다고 표현해서 저를 깜짝 놀래킨 무국입니다. ^^


마지막 시금치 된장국.
소박하게도(^^) 저는 시금치 나물과 콩나물 무친것, 참기름에 재운 김만 있으면 잔칫상 받은 것 마냥 기분이 좋고 풍성하게 느껴진답니다.

 


재료; 시금치, 미역, 된장
미역은 조금만 불려 놓아요.
멸치 육수에 된장을 체에 잘 풀어, 손질해 깨끗이 씻은 시금치와 한 입 크기에 맞게 잘라 놓은 미역을 넣고, 파, 마늘도 넣어 10분 정도만 끓여요.


한 번 먹고 남은 국을 다시 먹을때는 수제비 반죽을 해서 국에 넣어 끓여 먹으면 새롭게 먹을 수 있습니다.




콩나물 김칫국도 두번째 끓일때는 김치를 빼고 끓여서 새우젓으로 간하고 김을 솔솔뿌려 먹으면 콩나물 국밥이 되구요, 무국에는 김치 부침개라도 부쳐 같이 넣어서 먹으면 색달라요.   두부를 넣어도 맛있구요.
어묵국에는 게나 새우등을 넣어 끓이면 같은 국이라도 지루하지 않게 먹을 수 있습니다.

댓글()
  1. BlogIcon 하수 2009.12.22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 때 보면 한국에서 태어난 게 너무 좋다는... ㅎㅎㅎ^^

  2. BlogIcon 옥이 2009.12.22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금치 미역된장국은 처음 보네요...개운할것 같아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