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오이지 김밥, 개운한 여름 김밥

간식도시락|2020. 6. 10. 12:56
반응형

시원하고 개운한 여름 김밥, 통오이지 김밥

 

오이지가 제대로 익어 참 맛있어요.

꼭 짜서 무치거나 찬물 붓고 파 송송, 고춧가루 조금 넣어 물김치 만들면 이만한 여름 반찬만한게 없는 듯 해요.

 

여기에 하나더 추가! 불 쓸일 전혀 없이 휘리릭 말기만 하면 되는 오이지 김밥.

감히 여름 대표 김밥이라고 해도 손색없어요.

 

준비물;   밥, 통 오이지, 김밥용 김, 소금, 참기름, 깨소금

 

오이지가 무지 짠거 아시죵?

길게 반 갈라(시간 단축 하려면 두세군데 갈라요) 물 갈아 가며 반나절쯤 우려 끝에 조금 잘라 먹어 보며 짠기를 5%쯤 남기고 모두 빼 꽉 짜요.

 

 

하얀 밥에 오이지의 짠 정도에 맞춰 소금 넣거나 말거나 하고 참기름과 깨소금 넣어 비비고

 

 

씹는 느낌이 좋아 까만 흑미밥도 같은 방법으로 준비했어요.

 

 

통오이지 넣고 돌돌돌돌~  김 끝에 물 조금 발라 말면 풀리지 않아요.

 

 

흑미밥도 돌돌돌돌~

 

 

 

생오이와는 다른 느낌의 오이지 씹는 맛, 시원하고 개운하고 깔끔합니다.

 

 

더운날, 만사가 귀찮을때 만들어 먹기 딱 좋은.

 

 

마늘쫑 건새우 볶음, 비린내 없이 깔끔하게 볶는 법

 

반응형

댓글()

오이지 물김치 만들기, 세상 쉬운 물김치 담그는법

밑반찬술안주|2019. 8. 13. 18:37
반응형

세상 쉬운 물김치, 오이지 물김치 만들기

 

어릴적 쬐금(??) 건강미 넘쳤던 저의 몸집에 80% 이상 도움을 주었던게 고추장에 비빈밤과 오이지 물김치라고 감히 말할 수 있어요.

 

딱 고추장만 넣고 비빈밥에 엄마가 오이지를 손으로 쭉쭉 찢어 만든 오이지 물김치를 아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지금도 새록새록해요.

 

 

준비물;   오이지, 생수, 파, 고춧가루

 

오이지를 깨끗하게 씻어요.

 

 

양쪽 끝은 잘라 버리고 얇팍하게 동그랗게 썰거나

 

 

손으로 대강 찢어서

 

 

생수를 부어30분 이상 두면 오이지에서 국물이 우러나요.

오이지가 워낙 짜니까 먹기 직전에 국물을 먹어봐 짜면 생수를 더 첨가.

 

 

그냥 먹어도 좋지만 쫑쫑 썬 파(쪽파)와 고춧가루 약간 섞어 먹으면 보기도 더 좋아요.

 

 

고추장에 밥 비비러 가야겠습니다. ^^

 

 

믹스커피 봉지 활용 컵받침 만드는 방법

 

반응형

댓글()

오이지무침, 꼬들꼬들 하게 무치는법

밑반찬술안주|2016. 7. 5. 06:58
반응형

오이지무침, 꼬들꼬들 오독오독 하게 무치는 방법.

 

김치만큼이나 한번 만들어 두면 든든한 반찬이 오이지 인듯 해요.

 

주로 엄마네서 가져다 먹긴 하지만, 열개 쯤 가져와 다섯개 무치고 남은거 냉장고에 있는거 보면 믿음직해요.

 

생수에 담갔다가 고춧가루나 쪽파 송송 썰어 그대로 먹으면 물김치.

갖은 양념 넣고 무치면 오이지무침.

 

아유~ 간단도 하여라. ^^

 

꼬들꼬들 오독오독 무치는 방법입니다.

 

 

준비물;   오이지, 고춧가루, 파, 마늘, 참기름, 깨소금, 설탕 약간

 

오이지는 깨끗이 씻어 위아래 꼭지는 잘라버리고 1~1.5mm 정도로 썰어요.

동그랗게 썰어도 되고 길게 반으로 갈라 어슷 썰어도 되고 원하는대로 썰어요.

 

여름 밑반찬

 

양푼에 물을 넉넉히 받아 썰은 오이지를 담가 짠 맛을 빼요.

 

시간은 오이지의 짠 정도에 따라 달라 지는데, 30분쯤 지나 하나 먹어 보고 시간을 조절해요.

 

혹시 시간이 지나쳐 너무 싱거워 졌으면 무칠때 소금을 약간 넣어도 되는데, 아무래도 오이지의 원래 간 대로 한 것 보다는 맛이 덜해요.

 

중간에 물을 갈아 주면 짠 맛 빼는 시간을 줄일수 있어요.

 

 

적절하게 간이 빠졌으면 면보에 오이지를 건져 담고 빨래 짜듯이 꽉 비틀어 짜는게 저의 방법이에요.

 

맨 손으로 짜는 것 보다 비교할 수 없을만큼 물기가 잘 짜져요.

 

오이지가 으깨지기 직전까지 힘을 주어서 꽉 비틀어 짜요.

 

오이지무침 꼬들꼬들하게 무치는법

 

여기에 갖은 양념 넣어 바락바락 힘 주어 무쳐요.

 

오이지

 

 

 

조용할때 먹으면 앉아 있는 주변이 온통 오독오독 거리는 것 같은. ㅎ

 

훌륭한 여름 밑반찬입니다.

 

오이지무침

 

부추김치 담그는법, 여름철 식중독 예방에 좋은 부추김치

 

반응형

댓글()

피클 대신 넣어 봤더니, 오이지 핫도그

밑반찬술안주|2014. 7. 11. 07:05
반응형

오이지의 계절.

깔끔 담백한 맛에 한창 맛있게 먹고 있어요.

핫도그(햄도그?) 만드는데 피클 대신 넣어 봤는데, 이런 두 얼굴의 오이지를 봤나~

피클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도 남네요.

 

준비물;   핫도그 빵, 샌드위치 햄, 상추, 오이지, 케첩, 머스터드소스, 달걀, 소금, 식용유 약간

 

 

오이지를 빵 길이에 맞게 잘라 물에 잠시 담가 짠기를 빼서 꽉 짰어요.

 

오이지

 

팬에 빵을 굽고

 

달걀은 소금 넣어 볶고, 핫도그용 햄 대신 집에 있던 샌드위치 햄을 앞 뒤로 구워 사용했어요.

 

 

이제 차곡차곡 쌓기만하면 되는데, 순서는 마음대로.

햄 반 접어 올리고 오이지 얹고,

 

 

달걀 올리고 케첩과 머스터드 짜주고

 

 

 

상추 올리고 빵 뚜껑 덮어 살짝 눌러주기.

이 속에 오이지가 들어 있으리라고는 아무도 모르 으리~ ㅎ

 

오이지 핫도그

 

한 입만 잡솨봐~

피클이란 어느나라 시골 동네 뒷개울 이름이냐 라는 생각이 들거얌~ ㅎ

 

오이지 요리

 

 

문득문득 씹히는 오이지가 모든 맛을 정리해 주는 이 느낌.

신통방통 오이지.

국제 무대에 진출해도 꿇리지 않겠구나 야~ ^^

 

오이지 샌드위치

 

70년 장인 손 맛 따라 만든 맛있는 오이지 무침 비법

남은 만두속 활용 깻잎전 만드는 방법

초복 음식으로 얼큰 꽃게탕, 냉동 꽃게탕 끓이는 법

묵은 김 백장도 문제 없는 기특한 반찬, 김 장아찌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저녁노을* 2014.07.11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국제 무대 내놓읍시다!~~

  2. BlogIcon 루비™ 2014.07.11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옹,,,,맛나겠어요.
    피클대신 오이지라..
    한국적인 맛이라 너무 친근감이 들거 같아요.

70년 장인 손 맛 따라 만든 맛있는 오이지 무침 비법

밑반찬술안주|2014. 7. 8. 12:43
반응형

70년 부엌지기 노하우를 가지고 계신 우리 친정 엄마표 오이지 맛있게 무치는 비법 두 가지를 공개합니다.

연세가 드셔서 가끔 음식이 좀 짤때도 있지만, 여전히 엄마의 음식은 맛있어요.

엄마가 만드신 오이지를 엄마의 코치 따라 무쳤습니다.

 

맛있는 오이지 무침 만드는 두 가지 포인트, 믿고 먹는 70년 손맛입니다. ^^

 

준비물;   오이지, 고춧가루, 파, 마늘, 고춧가루, 깨소금, 참기름, 설탕 약간

 

빨리 썰려고 오이지 두개를 한 꺼번에 썰다 보니 그것도 속도가 안나서,

 

오이지 무침 맛있게 만드는 방법

 

세 개를 나란히 놓고 착착착착~

약간의 짜고 꾸리한 냄새가 솔솔 풍겨옵니다. ㅎ

 

 

생수에 30여분 담그는데, 중간에 두 세번 물을 갈아 줘요.

오이지 한 개를 집어 먹어 보아 간이 적절하면 물을 따라 버리고

 

 

여기서 비법 하나!.

오이지를 면 보자기에 담아 꽉~ 아주 꽉~ 짜줘요.

짜고 나면 손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꽉 짜요.

 

 

비법 둘!

양념에 약간의 설탕이 들어가야 엄마 손맛 오이지가 돼요.

우리 엄마가 넣으래요. ^^

 

 

 

설탕과 준비된 양념 넣고 조물조물 무쳐요.

 

오이지 맛있게 무치기

 

 

 

씹는 맛이 정말정말 좋은 오이지 무침.

여름이 좋은 몇 안되는 이유 중 하나, 오이지 무침이 있다는 거.

 

오이지 무침

 

 

엄마가 담근 오이지를 엄마가 가르쳐 준대로 무쳐서 더욱 맛난.

물 말은 밥에 이 오이지 무침만 있으면 완전 해피~~

 

친정 엄마표 오이지 무침

 

 

무친 오이지를 한 주먹 남긴 후 반찬 그릇에 담아 놓고, 밥 한 숟가락 넣어 슥슥 비벼 먹으면,

궁상스러워 보이지만 나는 좋아라~~ ^^

 

 

초복 음식으로 얼큰 꽃게탕, 냉동 꽃게탕 끓이는 법

다른 반찬 필요없이 양념장에 슥슥 비벼먹는 김치 콩나물밥

5분 완성 맥주 안주 소시지 그라탕

달걀 노른자 흰자 분리 쉽게 하는 대박 방법

 

반응형

댓글()
  1. BlogIcon Zoom-in 2014.07.09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지무침! 이것도 여름 밥도둑이죠.^^

  2. BlogIcon 부지깽이 2014.07.09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겐 밥도둑이 너무 많은게 문제에요. ㅜ.ㅜ

    시원한 수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

쭈글쭈글 오이지 롤 샌드위치 *^^*

간식도시락/도시락|2010. 8. 18. 12:09
반응형

맛은 좀 다르지만, 서양에 피클이 있다면 우리에게는 오이지가 있습니다.
고추장에 밥 쓱쓱 비벼 오이지 길게 찢어 같이 먹으면 그게 바로 여름 맛. ^^

엄마네 항아리에서 몇 개 건져온 오이지로 롤 샌드위치를 만들었어요.
냉장고에 생 오이도 있었지만, 굳이 쭈글쭈글한 오이지를 넣은건... 재밌잖아요. ㅎㅎ

재료;   식빵, 오이지, 감자, 옥수수와 콩 약간, 카레가루, 맛살

우선 4,5시간 전에 오이지를 물에 담가놓았어요.
엄마의 음식이 간이 조금 센편이라 물을 바꿔 가며 짠기를 뺐어요.

이곳간님에게서 구입한 강원도 찰 옥수수드래요. ^^
완전 쫄깃해요.  삶아서 알맹이를 두 주먹쯤 골라놓았구요.




감자 껍질을 벗겨 빨리 익을 수 있도록 잘게 잘라 체반에 얹어 쪄요.  붉은 감자도 섞었어요.
감자가 다 쪄지면 깨끗한 물을 다시 받아 콩에 소금 쬐끔만 넣어 물렁하게 삶아냈어요.

맛살은 반으로 갈라 앞, 뒤(빨간쪽과 하얀쪽) 2등분으로 넓적하게 가르고 식빵 크기에 맞게 가로로 반을 잘라요.


감자가 뜨거울때 포크를 이용해 으깨고 카레가루와, 콩, 옥수수를 넣고 골고루 섞어요.

(다시 익히는 것이 아니라서 카레가루를 넣어도 될까 0.5초 망설이다가 확~ 넣어버렸어요. ㅋ)


밀대로 얇게 빵을 밀어 감자 범벅과 물기를 꼭 짠 오이지, 맛살을 얹어 김밥처럼 돌돌 말아요.
김밥 쌀땐 사용하지 않는 김발을 저는 이때 사용합니다. ^^
빵이 마르면 끝이 풀릴수가 있으니까 잽싸게 말아 끝부분이 바닥에 오게 해서 잠시 두거나 랩으로 싸줍니다.



 

피클을 좋아해서일까요?
딸은 시원한 여름맛이 난다고 합니다.




김발을 이용해서 말았더니 줄무늬가 생겼어요.



쭈글쭈글한 오이지를 감쪽같이 숨긴 오이지 롤 샌드위치!
아~~ 나의 쪼글쪼글한 눈가 주름은 누가 안 고쳐줄라나. ㅜ_ㅜ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08.18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맛있게 보입니다..
    정말 대단하세요~^^

  2. BlogIcon 소춘풍 2010.08.18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지 롤 샌드위치? 제대로 +_+
    입에 침이 고이게 되요~ 새콤 새큼? 오이지~
    잘보고 갑니다. 부지깽이 님. ^^

  3. BlogIcon 세미예 2010.08.18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데요. 맛이 땡깁니다.
    잘보고 잘먹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4. BlogIcon 하수 2010.08.18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오이지가 은근히 샌드위치에 어울린다죠? ^^

  5. BlogIcon 오븟한여인 2010.08.18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도맛나보이고 샌드위치도 맛나보이고 ...배고파집니다.

  6. BlogIcon 연한수박 2010.08.18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지 맛에 카레맛에 독특한 맛일 것 같아욤~

  7. BlogIcon 새빛향기 2010.08.18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정말 신기한데요,,,마치 바나나에 오이지가 들어가 있는 것 같아요. 먹고 싶네요~~^^*

  8. BlogIcon 『토토』 2010.08.18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레맛이 나서 특별할 것 같고
    이쁘게도 만드셨네요^^

    부지깽이님을 보고 자란 따님도
    나중에 요리잘하는 딸로 성장하여 엄마아빠를 기쁘게 해드릴거예요.

  9. BlogIcon BubbleDay 2010.08.18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어요.. 잘보고 갑니다...^^

  10. BlogIcon 왕비마마 2010.08.18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오이지를???

    피클없을 때 딱이겠어요~ ^^

    사실 마마는 피클이 너무 시어서 별루였거든요~

    요거 마마가 접수~ ㅋㅋㅋ

  11. BlogIcon 하늘엔별 2010.08.18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지 샌드위치, 참 특이하고 좋네요.
    한 압 베어물고 싶네요. ㅎㅎㅎ